살아 있다는 것

 

어떤 날은 살아 있다는 것 자체도 짐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내가 믿었던 누군가가 나에게서 등 돌릴 때,

세상의 많은 것들이 한꺼번에 내게서 떨어져나가는 것 같아

그런 날은 그만 딱 살고 싶어지는 것입니다.

그래도 이때까지 한번도 안 죽었습니다.

악착같이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