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쯤인지

 

나에겐 나의 길이 있었습니다.

그대에겐 그대의 길이 있었습니다.

그 길이 어디쯤서 마주칠 수 있는지는 아무도 몰랐습니다.

그래서 나는 늘 두리번거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