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간이역에서 밤열차를 탔다 2

 

밤열차를 타는 사람들에겐

저마다 사연이 있게 마련이다.

가슴 속 너무 깊숙이 들어 있어

꺼내지도 못할 사연이.


졸려서 충혈된 게 아니다.

지나온 생애를 더듬느라

다 젖은 눈시울이여,

차창 너머 하염없이 무엇을 보는가.

어둠의 끝, 세상의 끝이 보이는가.


밤열차에서 만난 사람들과는

깊이 정들지 말자.

그저 조용히 있게 내버려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