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의 나라

 

내 사랑은

탄식의 아름다움으로 수놓인

황혼의 나라였지.


내 사랑은

항상 그대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지만

가도 가도 닿을 수 없는 서녘 하늘,

그곳에 당신 마음이 있었지.


내 영혼의 새를 띄워 보내네.

당신의 마음

한 자락이라도 물어 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