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의 일기

 

그대가 날 부르지 않았나요.

하루 종일 난 창문을 열고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이런 날 내 마음은 어느 후미진 찻집의 의자를 닮지요.

비로소 그대를 떠나

나를 사랑할 수 있지요. 안녕 그대여,

난 지금 그대에게 이별을 고하려는 게 아닙니다.

모든 것의 처음으로 되돌아가 다시 시작하려는

것이지요. 당신을 만난 그날 비가 내렸고,

당신과 헤어진 날도 오늘처럼 비가 내렸으니

안녕, 그대여.

비만 오면, 소나기라도 뿌리는 이런 밤이면

그 축축한 냄새로 내 기억은 한없이 흐려집니다.

그럴수록 난 당신이 그리웁고

처음부터 새로 시작하고 싶습니다.


안녕 그대여, 그대가 날 부르지 않았나요.

비가 오면 왠지 그대가 꼭 나를 불러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