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이 돋아났다

 

그것은 아마도 햇살 때문이었을 겁니다.

내 가슴 속에 아련한 슬픔 같은 것이 고여오는 것은.

당신이 생각나서가 아니라

아마도 햇살이 너무 맑고 깨끗해서일 것입니다.


오늘 아침, 문득 하늘을 올려다 보니 키 큰 나무들 틈새로

맑은 햇살이 쫘악 펼쳐져 있더군요.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내가 하늘을 올려다 본 것도,

그 광경을 보며 당신을 떠올린 것도 참 오랜만의 일인 듯 싶습니다.

하지만 아련한 슬픔 같은 것이 돋아나는 광경.

어차피 우리가 살아가는 일도 그런 듯 싶습니다.

아름다웠지만 세월과 함께 묻혀 있다

때로 아련한 슬픔으로 돋아나곤 하는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