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의 주소는 정확한가

 

당신은 일 년에 몇 통의 편지를 남에게 보내는지?

그리고 자신이 받아보는 편지는 몇 통쯤 되는지?

그립고 보고 싶던 사람으로부터 어느 날 날아온

한 장의 편지로 인해서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인 듯이

어쩔 줄 몰라 하던 날은 없었는지?

'이 세상 누구보다도 소중한 그대' 라고 씌어진 편지 말입니다.


편지는 주소를 정확하게 써야만 들어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남에게 주소를 가르쳐 줄 때 틀리지 않도록

몇 번이나 되풀이해서 가르쳐 주게 마련입니다.

그렇듯 우리는 누구나 자기가 살고 있는 집주소는

정확하게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자신의 삶의 주소는 어찌 보면

잊어버리고 지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집주소만 외우고 있을 게 아니라 한번쯤 지금 서 있는

내 삶의 주소는 정확한가 살펴봐야겠습니다.

어쩌면 내가 엉뚱한 곳에 서 있으므로 해서

우리 인생의 가장 중요한 것들을 영영 못 받아 볼 수도 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