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2

 

누구나 조금씩은 눈물을 감추며 살지.

슬픔은 우리 방황하는 사랑의 한 형태인 것을.

진정 잊어야 할 아픔에 무감각해지기 위해

더러는 가슴에 황혼을 묻어야 할 때도 있느니.

그리하여 힘겨운 날갯짓에도 별빛으로 내리는

소망 같은 것 하나쯤은 남겨둘 줄도 알아야 하느니,

밤에 우는 새여 날아라.

더 가혹한 슬픔이 네 앞에 놓인다 할지라도

그 슬픔을 앞서 날아라.

이별보다 먼저 날아가라.

결코 눈물 떨구지 말고, 훨훨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