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알지 못하지

 

내 가슴 깊숙이 자리한 나뭇잎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지.

기다림으로 제 한 몸 붉게 물들이고

끝내는 싸늘한 땅으로 떨어지고야 마는

한 잎 나뭇잎, 그 나뭇잎을 알지 못하지.


내 마음을 흔들고 지나간 한 줄기 바람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지.

다시 온다는 한마디 말만 남기고

훌쩍 떠나가버린 그대, 내 뼈 속 깊이

아픔으로 박혀 있는 그대를 아무도 알지 못하지.

한 줄기 바람으로 스쳐 지나간 그대를

아무도 알지 못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