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이란 말은

 

마지막이란 말은 하지 말기를.

설사 지금 떠나서 다시 못 본다고 해도

마지막이란 말은 결코 하지 말기를.

앞으로 우리 살아 갈 날 수없이 많이 남아 있으니

지금 섣불리 마지막이라고 단정짓지 말기를.

사람도 변할 수 있고

사랑도 변할 수 있는 법.

지금 공연히 마지막이라는 말을 해서

다음에 만날 수 있는

그 가능성마저 지워 버리지 말기를.


숨을 거두기 전까지 우리 절대로

마지막이란 말은 입에 담지 말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