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다가 살아가다가 무덤덤해지면

 

사랑이여,

이제 우리 슬픔을 슬픔이라 생각지 말자.

아픔을 아픔이라 여기지 말자.

지난 날들이 늘 눈물겨웠다고도 말하지 말자.

때로 바람에 흔들리며 모진 세상의 풍파 속에서

먼지처럼 떠돌다가 그대와 내가 영원히 못 만난다 하더라도

다시는 못 만날 거라고 생각하지 말자.

그저, 그대를 만나 행복했었다고,

다시 그대를 만날 수 있는 날 있으리라고 마음 편히 생각하자.

어차피 우리 사랑은 그렇게 생겨먹은 걸.

살아가다가 살아가다가 무덤덤해지는 날도 있으니

그대 우리 사랑도 서로의 삶에

눈부신 햇살이었다는 것을 자인하며 고개를 끄덕이자.

사랑이여,

내 삶에 늘 멀고 아득했던 사랑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