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가다가

 

때로 삶이 힘겹고 지칠 때

잠시 멈춰 서서 내가 서 있는 자리,

내가 걸어온 길을 한번 둘러보라.

편히 쉬고만 있었다면

과연 이만큼 올 수 있었겠는지.


힘겹고 지친 삶은

그 힘겹고 지친 것 때문에

더 풍요로울 수 있다.

가파른 길에서 한숨 쉬는 사람들이여,

눈앞의 언덕만 보지 말고

그 뒤에 펼쳐질 평원을 생각해보라.

외려 기뻐하고 감사할 일이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