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의 밤

 

불면의 밤이 깊어 갑니다.

불면의 밤이 깊어질수록 그대에게 보내는 편지가 쌓여갑니다.

하지만 그것들은 내일 아침이면 어디 책상 서랍 속에나 틀어박힐,

그대에게는 건너가지 못할 사연들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내 안에서만 이루어지는 고백들이

내 절망의 높이 만큼이나 쌓여가는 이 불면의 밤.


그리운 이여, 밉도록 보고픈 이여.

내 이런 마음을 당신은 알고나 있는지요.

내 생각이 닿는 곳마다 그대는 새벽안개처럼 피어오르니

나는 그저 조용히 눈을 감을 뿐입니다.

밤새 그대 이름만 끄적이다가 날이 훤히 새는 이 불면의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