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새가 떨어지기까지

 

언제부턴가 난 열매보다 나뭇잎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사실이지 가을날 탐스러운 열매가 맺히기까지는

그야말로 수많은 나뭇잎의 헌신적인 봉사가 있었지 않습니까.

여름철, 그 따가운 햇볕을 온몸으로 받아내고

때로는 시들고 말라죽기까지 한 잎새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을날, 살찐 열매가 탐스럽게 달릴 수가 있었던 겁니다.

그런 나뭇잎의 수고로움이 없었다면

어찌 조그마한 열매라도 기대할 수가 있겠습니까.

그렇게 자기 할 일을 다한 잎새는 가을이 다하면

결국 빈 손만 가지고 흙으로 돌아갑니다.

결코 열매를 시샘하거나 남아 있겠다고 고집부리지 않고

미련없이 제 한 몸을 떨구는 것이지요.


이와 같은 잎새에게서 난 실로 삶의 경건한 의미를 느낍니다.

평생을 한눈팔지 않고 오로지 자기 길에서 땀 흘리고 수고한 잎새.

그렇다고 해서 결코 자기 공을 내색하지 않으며

자기 한 몸을 다 태우다가 떠날 때는 오히려 빈 손으로 떠나는 잎새.

그런 삶의 자세로 우리가 살아간다면 세상은 얼마나 평화로우며

또 우리의 삶의 과정은 얼마나 아름다울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