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저녁바다

 

아는지요?

석양이 훌쩍 뒷모습을 보이고

그대가 슬며시 손을 잡혀 왔을 때,

조그만 범선이라도 타고 끝없이 가고 싶었던

내 마음을.

당신이 있었기에 평범한 모든 것도

빛나 보였던 그 저녁바다,

저물기 때문에 안타까운 것이

석양만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지요?

발길을 돌려야 하는 우리 사랑이

우리가 다시 세상 속으로 돌아와야 하는 그것이

내 가장 참담한 절망이었다는 것을.

저무는 해는 다시 떠오르면 그만이지만

우리가 다시 그곳을 찾게 될 날이 있을까.

서로의 아픔을 딛고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대로 영원히 영원히

당신의 가슴에 저무는 한 점 섬이고 싶었던

내 마음, 그 저녁바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