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마주앉아 따뜻한 차 한 잔

 

조용히 내려와 곱게 흩어지는 햇살들이

무척이나 아름다운 아침입니다.

이러한 날이면 내 마음은 한 자리에 못 있지요.

하지만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욕구만큼이나

내게 부여된 책임이 있어 나는 어쩔 수 없이

내가 있는 자리에 주저앉고 맙니다.


지금쯤 그대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혹, 아침 커피를 한 잔 하면서 저 찬란하게 부서지는

아침 햇살을 감상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나는 오늘 아침 햇살을 바라보며 그 조용한 반짝임이

꼭 그대의 편지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보잘 것 없는 나의 글이 힘이 된다니

그 말만으로도 얼마나 고마운지요.

사실은 그대의 편지가 도리어

저 고운 햇살처럼 나를 눈부시게 하는데.

오늘 같은 날이면 다른 것 모두 접어두고서

그대와 마주앉아

따뜻한 차 한 잔 마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