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가까이 다가갈 수 없었네.

다가가는 만큼 그대가 멀어질 것 같아서.

가까이 다가갈 수 없었네.

내가 가까이 다가가면

어쩌면 그대가 영 떠나갈 것 같아서.

그대가 떠난 뒤, 그 상처와 그리움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다가가고 싶었지만

더 이상 가까이 갈 수 없었네.

한순간 가까웠다가 그대를 떠나게 하는 것보다

조금 떨어져 있어도

오래도록 그대를 바라보고 싶은 마음이

더 앞섰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