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 발타자르 그라시안의 <세상을 보는 지혜> 중에서

 

잊을 줄도 알라. 그것은 기술이라기보다는 행운이다.

우리는 가장 빨리 잊어야 할 일을 가장 잘 기억한다.

기억은 우리가 그것을 가장 필요로 할 때 비열하게 우리를 버리고

전혀 필요로 하지 않을 때는 어리석게도 우리에게 달려온다.

기억은 우리에게 고통을 주는 일에는 자상함을 보이지만

우리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일에는 태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