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린의 선율 - 작자 미상

 

로키산맥 해발 3천 미터 높이에 수목 한계선인지 지대가 있습니다.

이 지대의 나무들은 매서운 바람으로 인해 곱게 자라지 못하고

무릎 꿇고 있는 모습을 한 채 있어야 합니다. 이 나무들은

열악한 조건이지만 생존을 위해 무서운 인내를 발휘하며 지냅니다.

그런데 세계적으로 가장 공명이 잘되는 명품 바이올린은

바로 이 무릎 꿇고 있는 나무로 만든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영혼을 갖고 인생의 절묘한 선율을 내는 사람은

아무런 고난 없이 좋은 조건에서 살아온 사람이 아니라

온갖 역경과 아픔을 겪어온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