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길 - 장석주의 <내 삶이, 운명이라는 이름의 정거장이라면> 중에서

 

사람들이 찾으려는 길은 허상입니다. 욕망과 관념이 만든 길!

사람은 태어나서 사랑하고 괴로워하다가 죽습니다. 길은,

그 뒤에 있습니다. 내 마음속에서 녹색의 그늘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뇌수 속에 출렁이는 어두운 추억들을 쏟아버리고 돌아가게 되면

당신에게 보다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입니다.

고통이 내 영혼을 쥐어짜 내 속의 한방울 따뜻함과 부드러움까지

증발되어 버린다 할지라도 돌아가기를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내 삶이, 지겹도록 오래 머문 운명이라는 이름의 정거장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