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으로 - 윤성근의 <두 편의 시를 통해 본 사랑의 요지경> 중에서

 

삶은 늘 완벽한 세부를 거느리고 있다.

삶의 어떤 일부분이 어긋났을 때 우리가 느끼는 불편은 엄청나다.

모든 것이 제자리에 가 꽂혀 있을 때에야만 우리는

일상 속에 안존할 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