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기차 - 정재희의 <간이역의 국수> 중에서

 

밤기차를 타고 싶다. 어둠 저편을 향해 떠나는 밤기차를.

빛과 어둠을 갈라놓은 절망의 길이만큼 사랑하고만

그대와 함께 밤기차를 타고 싶다.

기차가 쉬어가는 간이역에서 인연의 질긴 국수를 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