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벽 - 천양희의 <사람이 되어야지 뭐가 필요해> 중에서

 

침묵의 소리는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다. 열매를 보면

그 나무를 알 수 있다고 했다. 곧고 단단한 나무가 좋은 열매를 맺는다.

사람도 나무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데 왜 사람들은 한 가지가 되지 못하고 자꾸 나누어지는걸까.

말로는 함께 살자면서 살기는 따로따로다.

사람의 에고(ego)가 은행 열매보다 더 단단한 것일까.

좀처럼 깨어지지 않는다. 그 단단함이 사람 사이의 벽을 만든다.

벽이 있는 한, 한 가지로 함께 잘 살기란 더 어려워지는 법이다.

나무도 가을 나무껍질이 두꺼우면 겨울이 더 춥다고 한다.

사람 사이의 벽도 너무 높고 두터우면 그곳은 늘 그늘이 지고

추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벽은 저 혼자 절로 생기는 것이 아니다.

다 사람의 마음이 만드는 것이다. 마음을 탁 튼다면

마음이 만든 벽쯤이야 허물기 쉽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