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송이 꽃 - 정채봉의 <스무살 어머니> 중에서

 

가만히 보면 꽃들은 절대 다른 꽃들을 부러워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제비꽃은 제비꽃으로 만족하되

민들레꽃을 부러워하지도, 닮으려고 하지도 않는다.

어디 손톱만한 냉이꽃이 함박꽃이 크다고 하여

기죽어서 피지 않는 일이 있는가, 사람이 각기 품성대로

능력을 키우며 사는 것, 이것도 한 송이의 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