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라는 - 김후란의 <노래하는 나무> 중에서

 

나는 결국 나 혼자일 수밖에 없음을 깨달았고

아무도 지금의 나를 구해 줄 수 없다는 걸 알았다.

나는 그 순간 무서움보다는 외로움 때문에 몸을 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