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 트리나 포울러스의 <꽃들에게 희망을> 중에서

 

"내가 한 마리의 나비가 되기로 결심했을 때 난 무엇을 해야 하지요?"

"나를 잘 봐, 나는 지금 고치를 만들고 있단다. 내가 마치

숨어버리는 것 같이 보이지만 고치란 피해 달아나는 곳이 아니란다.

변화가 일어나는 동안 잠시 머무는 것 같은 거야.

애벌레의 삶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것이니까. 그것은

하나의 커다란 도약이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동안 너의 눈에 혹은

그것을 지켜보고 있는 어느 누구의 눈에도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이미 나비가 만들어지고 있는 거란다.

다만 시간이 좀 걸린다는 것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