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딜 수 있을 만큼의 무게 - 박성철의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중에서

 

계속되는 시련이란 없습니다. 벗어날 수 없는 시련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대도 잘 알고 있지 않습니까?

짙은 어둠 저 반대편에는 언제나 강렬한 태양이 숨어 있다는 사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