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란 -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중에서

 

사랑이란 사랑하는 사람의 시간 속에 들어가고 싶다는

욕망의 다른 이름이 아니던가. 세상에 마음을 주지 않으면

마음을 다칠 일도 없다. 상처란 마음을 바깥으로 내보낸 자만이

맛보게 되는 독약이다. 누구라도 그렇다. 사랑은 언제나

하나의 이유로 시작되고 단지 그 이유 때문에 사랑은 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