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고리 - 안정효의 <하늘에서의 명상> 중에서

 

만남과 헤어짐은 인생을 이어주는 고리, 인생의 사슬이다.

부모와 자식으로 살아간다는 것도 역시 하나의 만남,

피할 수가 없는 만남이었다. 세상과 사람을 믿지 못해서

미움으로만 살았던 아버지의 낭비된 삶도 역시 흐르는 시간의

한토막이었다. 제대로 흐르지 못하던 흐름이었어도 그것은

흐르는 시간이었다. 가는 듯 가지 않고 흐르는 듯 흐르지 않는

인간의 삶, 그래도 세월이 시간처럼 흐르고 나면

과거가 아름다워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돌아가고 싶지 않은

어린 시절조차 소나기가 한줄기 뿌리고 난 다음의 여름 하늘처럼

맑게만 기억되는 까닭은? 그것은 인생이 십우도十牛圖에서처럼

때를 벗는 과정이기 때문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