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기쁨 - 법정의 <산에는 꽃이 피네> 중에서

 

내가 사는 곳에는 눈이 많이 쌓이면 짐승들이 먹이를 찾아서 내려온다.

그래서 콩이나 빠부스러기 같은 먹을 걸 놓아준다.

박새가 더러 오는데, 박새한테는 좁쌀이 필요하니까

장에서 사다가 주고 있다. 고구마도 짐승들과 같이 먹는다.

나도 먹고 그놈들도 먹는다. 밤에 잘 때는 이 아이들이

물 찾아 개울로 내려온다. 눈 쌓인 데 보면 개울가에 발자국이 있다.

그래서 내가 그 아이들을 위해서 해질녘에 도끼로 얼음을 깨고

물구멍을 만들어둔다. 물구멍을 하나만 두면 그냥 얼어버리기 때문에

숨구멍을 서너 군데 만들어놓으면 공기가 통해 잘 얼지 않는다.

그것도 굳이 말하자면 나눠갖는 큰 기쁨이다.

나눔이란 누군가에게 끝없는 관심을 기울이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