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산 - 황청원의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 하나> 중에서

 

나는 산을 정복하기 위해 산에 오르지 않는다. 나를 정복하고자

산에 오르는 것이다. 내 마음 안에 우뚝 솟아 있는 산의 정상을 향해

오르고 또 오른다. 보이는 산이야 언제든지 누구에게 정복되어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산, 즉 내 마음 안에 자리한 산을

정복하고 싶어진다. 늘상 때묻지 않은 채 성성하게 서 있는

마음의 산을 기대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