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과 끝 - 이성언의 <꿈이 있는 내일> 중에서

 

마지막 한 장 남은 달력을 보며 지나간 날들을 아쉬워할 시간이

있거든 새 달력을 구해서 한 장 한 장 넘겨보자.

과거로부터 무엇인가를 배울 수는 있지만 그것을 취소하거나

변경시킬 수는 없다. 그렇게 했더라면, 그렇게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따위의 생각에 사로잡히느니 다가오는 미래를 위해 오늘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린이들을 보라. 부모에게 몹시 꾸중을 들었다고 해서 온종일

훌쩍거리지 않는다. 그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곧 잊어버리고

다른 일에 열중한다. 그들의 머릿속은 우주의 온갖 신비로 가득 차

있어 즐겁게 하루하루를 살아갈 뿐이다.

12월이 끝나면 1월이 시작된다. 종착역은 시발역을 뜻하는 것.

"끝이 좋으면 다 좋다"는 말이 있듯이 "시작이 좋으면 끝이 좋다"

는 말도 또한 있을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