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지 않는 사랑 - 신경숙의 <깊은 슬픔> 중에서

 

너는 너 이외의 다른 것에 닿으려고 하지 말아라. 오로지

너에게로 가는 일에 길을 내렴. 큰길로 못 가면 작은 길로,

그것도 안되면 그 밑으로라도 가서 너를 믿고 살거라.

누군가를 사랑한다 해도 그가 떠나기를 원하면 손을 놓아주렴.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는 것, 그것을 받아들여. 돌아오지 않으면

그건 처음부터 너의 것이 아니었다고 잊어버리며 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