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 - 이주향의 <운명을 디자인하는 여자> 중에서

 

악할 이유가 없어서 착한 사람이 아니라 어렵고 기막힌 데도

환하게 웃을 수 있는 사람.

"난 질투 같은 건 안해" 하며 질투가 얼마나 못난 사람의 감정인지를

설교하는 사람보다 천박한 질투의 감정으로 질펀하게 목욕한 적이 있는 사람.

배운 티 풀풀 내면서 배우지 못한 사람을 팍팍 무시하는 사람이 아니라

배우면 배울수록 넉넉해지지 않고 왜 더 교묘해지는지 왜 소박함에서

멀어지는지 그걸 고민할 수 있는 사람.

약점을 움켜쥐고 열등감 속에 웅크리고 있는 사람보다는 어느 순간

약점을 스스럼없이 내보일 줄도 아는 사람.

인간은 동물이 아니라 이성적 존재라며 무조건 자기 의견이 이성적이라고

우기는 사람보다는 동물의 세계에서 인간세계를 유추할 수도 있는 사람.

인간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해서가 아니라 라면을 끓여 먹어도

기분 좋은 사람이 있어서 중요한 인간관계가 있는 사람.

밤 놔라, 대추 놔라 일일이 간섭하는 사람보다는 사랑하면서도 때로는

무관심하게 놔줄 수도 있는 사람.

예쁜게 뭐 중요해? 정말 그렇게 생각하지만 예쁘다고 말해 주는 사람 앞에서

가슴 뿌듯해질 수 있는 사람.

소문날 일은 절대로 하지 못해서 누구에게나 좋은 사람이라고 평가되는

사람 좋은 사람보다 좋아하고 싫어하는 분명한 사람들을 가진 사람.

소크라테스가 말했고 빌 게이츠가 그렇게 했다고 하면 꺼벅 죽으면서

꼼짝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그런데 넌 어떻게 생각하는데? 를 물어줄 수 있는 사람.

돈 있고 힘 있는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에 참석하는 것보다 마음 맞는 사람과

도란도란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

나는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 갖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