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 속에서 영원을 - 하창수의 <호수에 남은 시> 중에서

 

"물밑은 얼마나 푸를까."

"아무도 몰라. 너무 깊어서 검은색일지도 모르지."

"얼어 있을까."

"아니야. 물밑은 따뜻할 테니까."

"정말 따뜻할까."

"분명해. 우리들을 보면 알 수가 있어."

"어떻게?"

"여길 만져봐. 얼굴을 말이야. 차갑지?"

"응."

"그렇지만 여긴 얼마나 따뜻하니. 여기, 마음속 말이야."

"저 얼음 밑이 우리 마음 같다는 말이야? 마음처럼 따뜻하다고?"

"그래. 난 그걸 알아."

"그럼, 물고기들이 살아 있겠네. 이 추운 겨울에도?"

"그렇고 말고. 물고기들은 따뜻한 물을 마시며 마음껏 헤엄치고 있어."

"누나는 그걸 어떻게 알아?"

"난 알 수 있어. 우리 마음을 봐."

"마음......?"

"그래. 네 마음속에 살아 있는 것들이 얼마나 많니."

"맞아."

"뭐가 있니?"

"많아. 움직이는 것들이 많이 있어. 누나는?"

"음...... 낡은 하모니카, 자주색 별들, 사랑, 지난 가을의 노란 은행잎."

"사랑? 은행잎?"

"그리고 또 있어."

"뭔데?"

"너."

"나?"

"그래. 내 마음속에서 넌 물고기처럼 헤엄치고 있어."

"정말이야?"

"그럼 정말이고 말고. 네 마음엔 내가 없니?"

"아, 아니야...... 누나도 있어. 내 마음속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