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여백 - 법정의 <텅 빈 충만> 중에서

 

어제는 창을 발랐다. 바람기 없는 날 혼자서

창을 바르고 있으면 내 마음은 티 하나 없이 맑고 투명하다.

새로 바른 창에 맑은 햇살이 비치니 방안이 한결 정갈하게 보인다.

가을날 오후 같은 때 빈방에 홀로 앉아

새로 바른 창호지에 비치는 맑고 포근한 햇살을 보고 있으면

내 마음은 말할 수 없이 아주 넉넉하다. 이런 맑고 투명한

삶의 여백으로 인해 나는 새삼스레 행복해지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