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영혼 - 유안진의 <그대 빈손에 이 작은 풀꽃을> 중에서

 

눈물을 흘려본 이는 인생을 아는 사람입니다. 살아가는 길의

험준하고 뜻있고 값진 피땀의 노력을 아는 사람이며, 고독한 영혼을

아는 사람이며, 가녀린 사람끼리 기대고 의지하고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귀하게 평가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눈물로 마음을 씻어낸 사람에게는 사랑이 그의 무기가 됩니다.

용서와 자비를 무기로 사용할 줄 압니다. 눈물로 씻어낸 눈에는

신의 존재가 어리비치웁니다. 강퍅하고 오만하고 교만스러운 눈에는

신의 모습이 비쳐질 수 없지만, 길고 오랜 울음을 거두고, 모든 존재의

가치를 아는 눈에는 모든 목숨이 고귀하게 보이고, 모든 생명을

고귀하게 볼 줄 아는 눈은 이미 신의 눈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