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침묵 - 윤영의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고 싶은 책> 중에서

 

인생길을 걷다 보면, 때때로 어둠을 불사르는 태양이 자취를 감추고

보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분발하기보다는 오히려 참고

기다리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힘겹게 애쓰기보다는 참고

기다리는 편이 더 낫습니다.

말로 고통을 드러내기보다는 침묵 속에서 홀로 견디는 편이

훨씬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때가 되면 나 자신이 진실 안에서 살고 있었음이 겉으로 드러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