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 속에 홀로 - 신경숙의 <깊은 슬픔> 중에서

 

슬픔에는 더 큰 슬픔을 부어넣어야 한다. 그래야 넘쳐흘러

덜어진다. 가득 찬 물잔에 물을 더 부으면 넘쳐흐르듯이.

그러하듯이. 이 괴로움은 더 큰 저 괴로움이 치유하고,

열풍은 더 큰 열풍만이 잠재울 수 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