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자리 - 한수산의 <거리의 악사> 중에서

 

사람은 없어 봐야 그 빈자리를 안다. 있던 가구를 치울 때면

오히려 그 자리가 신선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사람은 다르다.

그 사람의 빈자리가 드러나면서 다가오는 서글픔과 불편함......

그것은 때론 그리움으로까지 이어지지 않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