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고 불리는 그것 - 이정하의 <돌아가고 싶은 날들의 풍경> 중에서

 

사랑이 다른 일보다 더 어려운 일은 그것이 커지기 시작하면

자신조차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을 송두리째

던져주고 싶은 충동......

사랑에 빠진 사람은 혼자 지내는 데 익숙해야 합니다.

사랑이라고 불리는 그것, 두 사람의 것이라고 보이는 그것은

사실 홀로 따로따로 있어야만 비로소 충분히 전개되어

마침내는 완성될 수 있는 것이기에.

사랑이 오직 자기 감정 속에 들어 있는 사람은 사랑이 자신을

연마하는 일이 됩니다. 서로에게 부담스런 짐이 되지 않으며

그 공간과 거리에서 끊임없이 자유로울 수 있는 것.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십시오. 두 사람이 겪으려 하지 말고

오로지 혼자 겪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