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신비 - 유영아의 <혼자 서는 너 둘이 가는 사랑> 중에서

 

여치 한 마리가 불 속에 뛰어듭니다. 빛이 그리워, 따슨 봄이 그리워......

아, 그렇습니다. 환한 빛이 그리워, 따뜻한 봄이 그리워

불빛에 몸 감추는 새 생명의 신비를 이제야 조금 알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