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소리 - 김영재의 <참나무는 내게 숯이 되라네> 중에서

 

그대 떠나던 날

나는 빗소리와 함께 젖고 있습니다.

하늘은 빗줄기로 가득 차 있고

나의 빈 마음

무엇으로 채워야 할까요.

그리움과 슬픔으로 채우지 못하고

빗소리에 마음 기대어 보지만

마음 어느 한곳 달램 받지 못하고

강쪽으로 불어오는 바람에

귀를 세워봅니다.

날마다 주고받던 하얀 눈빛

떠날 때 남기신 안녕히 계세요.

지금은 나에게 사슬이 되어

그대의 안부를 몇 번이고 되묻게 하지만

이것이 그대와 이어지는

가장 깊은 언약이라는 것을

빗소리에 젖어갈수록

나는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