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 -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중에서

 

내 기억 속의 무수한 사건들처럼 사랑도 언젠가는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 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