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 다른 방식 - 법정의 <서 있는 사람들> 중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지 마라.

미운 사람도 가지지 마라.

사랑하는 사람은 못 만나서 괴롭고

미운 사람은 만나서 괴롭다.

그러니 사랑을 일부러 만들지 마라.

사랑이 미움의 근원이 되기 쉽다.

사랑도 미움도 없는 사람은

모든 구속과 근심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