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사랑 - 은희경의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중에서

 

사람은 언젠가는 떠난다. 그러니 당장 사람을 붙드는 것보다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훼손시키지 않고 보전하는 것이 더 낫다.

그것은 내가 끊임없이 사랑을 원하게 되는 비결이기도 하다.

사람은 떠나보내더라도 사랑은 간직해야 한다. 그래야

다음 사랑을 할 수가 있다. 사랑에 환멸을 느껴버린다면

큰일이다. 삶이라는 상처를 덮어갈 소독된 거즈를 송두리째

잃어버리는 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