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져 있을 때 - 오혜령의 <영혼의 아픔을 겪는 그대에게> 중에서

 

안 보면 잊어버린다는 속담이 있다. 이것도 절대적인 진리는 아닌 것 같다.

사랑하던 때를 회상해 보라. 서로 만나지 않고 있는 시간 동안에

얼마나 그리워하는가를. 물론 긴 세월을 떨어져 있을 때는 사랑이 식는

두려움을 가질 수도 있으리라. 그러나 진실한 사랑이 식는다는 말이

될 법한가. 사랑은 식는 것이 아니라 넓은 면적으로 확산되기 때문에

식는 것처럼 보일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