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 이영도의 <무제> 중에서

 

오면 민망하고

아니 오면 서글프고

행여나 그 음성

귀 기울여 기다리며

바라기도 하리라

정작 마주 앉으면

말은 도로 없어지고

서로 야윈 가슴

먼 창만 바라보다가

일어서 가면

하염없이 보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