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면 이들처럼 - 조창인의 <그녀가 눈뜰 때> 중에서

 

사랑한다면 그 사랑이 다 소진하기 전에 작별하여야 한다. 아니,

작별을 해야 할 사랑이라면 그 작별을 위한 사랑의 몫을 남겨두어야 한다.

사랑의 대상이 사라진 후에도 사랑의 나머지 부분은 있어야 한다.

사랑의 나머지 부분이, 사랑이 떠난 뒤 삶의 황량한 빈자리를 지켜줄 테니까.

추억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없이 설레는 떨림을 느낀다면

그것은 진정한 사랑이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