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지 못한 사랑 - 하병무의 <남자의 향기> 중에서

 

세상을 살면서 슬픈 일이란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한다' 고 말할 수 없고

사랑하는 사람의 사랑스러운 몸을 만질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슬픈 건 내 마음으로부터 먼 곳으로 이제는

되돌릴 수 없는 먼 곳으로 더 이상 사랑해서는 안되는 다른 남자의 품으로

내 사랑을 멀리 떠나보내는 일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슬픈, 세상에서 가장 슬픈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살았고 그 사랑을 위해 죽을 결심을 했으면서도

그 사람을 두고 먼저 죽는 일이다. 미처 다하지 못한 미처 이루지 못한

사랑을 아쉬워하며......